심야시간대 중앙분리대 들이박아 10대 1명 사망


심야시간대 승용차를 운전하던 10대들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박아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2시 15분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장산로 대천램프 인근 장산터널 방면 도로에서 A(19) 씨가 몰던 소나타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박고 뒤이어 갓길 이정표를 들이박고 도로 밖으로 튕겨져 나갔다.

이 사고로 운전자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고, 같이 타고 있던 B(19) 씨는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운전 미숙에 의한 사고로 추정하고, 사고 현장 주변 CCTV 화면과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