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륙도서 미역 채취하다 바다에 빠진 여성 숨져..

17일 오후 2시 30분께 부산 남구 오륙도 스카이워크 인근 해안가에서 미역을 채취하던 A(72) 씨가 바다에 빠졌다.


A 씨는 오륙도 스카이워크 안내센터 근무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뒤에 숨졌다.

부산해경은 A 씨가 미역을 채취하려고 바다에 들어갔다는 일행의 진술을 참고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