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은 결혼해 출산하면 전부” 교사 성희롱 발언 논란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여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교육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부산 금정구의 한 고등학교 소속 학생 몇몇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교사가 수업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글을 올렸다.

교사가 여학생들을 저속하게 표현하며 “여학생들은 결국 결혼해서 애 낳으면 다다”, “여학생들은 애 낳을 때 영향이 가니 싸구려 삼겹살은 먹으면 안 된다”는 등의 말을 했다는 주장이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교사의 성희롱 발언을 두고 “사실이다”, “왜곡됐다”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교사가 학생들에게 더는 문제를 키우지 말라고 종용하자 항의 표시로 화장실 등에 학교 명예보다 학생 인권이 중요하다는 쪽지가 붙기도 했다.

부산교육청은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지목된 교사 3명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인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최근 이 학교 남학생 친목모임에서 일부 남학생이 여학생을 음식에 비유하는 성희롱 발언을 해 지도교사가 혼을 내는 일도 있었다.

모임 뒤 SNS를 통해 문제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학교 측은 해당 학생 2명이 공개 사과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 이들을 선도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학교 관계자는 “진상조사를 벌여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

학생들이 여자 화장실 벽면에 부착한 쪽지. ‘과거의 잘못을 단죄하지 않는 것은 미래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다’ 등 교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문구가 적혀있다.(사진=SNS캡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